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닫기

2020 뉴스1 내집마련 길라잡이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8년 만에 개발 본격화


송고 2021-01-27 18:30

공유하기

도시·건축공동위원회 통과…이르면 연내 착공 가능 전망

상암 롯데몰 위치도(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8년간 사업이 지연됐던 롯데그룹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복합쇼핑몰 개발이 속도를 내게 됐다.

서울시는 27일 제1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상암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특별계획구역(I3·4, I5) 세부개발계획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은 상암·수색 생활권 연결 기능을 강화하고 DMC 광역중심지에 걸맞은 중심상업·업무·문화 복합거점 지역을 육성하기 위해 주민제안에 따라 추진됐다.

서울시는 상암·수색 지역간 입체적 보행연결통로를 설치하기로 했다. 또 마포구 상암동 롯데몰 부지를 복합개발할 수 있도록 특별계획구역(2만3740㎡)으로 지정하고 획지를 통합(I3·4)한다.

이번 세부개발계획안이 가결됨에 따라 상암 쇼핑몰은 이르면 연내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으로 DMC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업무수요 지원 및 부족한 중심상업·생활편익 시설을 확충하고 상업 및 집객 기능 유치를 통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상암 롯데몰 부지는 2013년 4월 롯데쇼핑이 복합쇼핑몰을 개발하기 위해 1972억원에 매입했다. 하지만 시가 인근 전통시장과 상생 합의를 추진하라고 요구하면서 개발이 늦어졌다. 롯데는 상생협력 방안을 내놨고 인근 17개 전통시장 중 16곳이 찬성했지만, 나머지 1곳이 반대하자 서울시는 합의가 되지 않았다며 세부개발계획안 심의를 보류한 바 있다.

ir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