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닫기

2020 뉴스1 내집마련 길라잡이

국토부·서울시, 공공재건축 TF 출범…"선도사례 발굴"


송고 2020-08-10 16:40

공유하기

10일 1차 회의…후보지 발굴 추진전략 논의
민간 아파트 브랜드 사용 가능…"사업속도 빨라질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공급확대 테스크포스(TF) 회의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2020.8.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공공재건축)의 조속한 선도사례 발굴을 위해 '공공정비사업 활성화 전담조직(TF)'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TF에는 국토교통부 주택정책관과 서울시 주택기획관을 공동 팀장으로 하며 기획재정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한국감정원이 참여한다.

TF는 이날 1차 회의를 개최하고 후보지 발굴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매주 정례회의를 통해 공공재건축 제도를 정착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공공재건축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 필요한 법령정비, 도시규제 완화, 행정절차 진행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LH, SH공사, 감정원은 조합이 신청하는 경우 구체적인 사업단지 별로 공공재건축 추진방법, 사업성 분석, 개략적 건축 형태 등에 대한 안내를 지원한다. 조합들이 구체적으로 문의할 수 있는 방법과 지원사항 등에 대해서는 회의를 통해 구체화해 추후 추가로 안내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을 선택하는 경우 공공의 역할은 자금조달 지원, 사업계획 수립 지원, 시공 품질관리, 공사비 검증 등 사업관리에 집중돼 사업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며 "LH·SH 등이 투명한 사업관리를 통해 조합 내 갈등을 완화하고 공공 신용을 바탕으로 사업비를 확보해 사업비 조달을 매개로 한 비리도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합은 총회 등 의사결정을 통해 선택한 민간 건설사를 선택하고 조합원들이 원하는 민간 아파트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영한 국토부 주택정책관은 "공공재건축은 시공사 선정 등 주요 의사결정은 조합의 자율성을 보장하면서 공공이 갖고 있는 투명성·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는 제도"라며 "선도 사례를 빠른 시일 내에 발굴하고, 이를 확산하여 실수요자를 위한 도심 주택공급 확대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공공재건축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자치구, 관련 업계 등과 협력해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 후보지를 조속히 발굴할 것"이라며 "절차 간소화, 도시 규제 완화 등 서울시의 행정 지원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ir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