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닫기

2020 뉴스1 내집마련 길라잡이

한양, 73㎿급 국내 최대 '수상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


송고 2020-07-31 14:20

공유하기

국내 최대 육상 태양광 솔라시도 이어 수상 태양광도 선점

‘새만금 햇빛나눔사업’(수상 태양광발전소) 조감도./자료제공=한양© 뉴스1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한양이 농어촌공사가 발주한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소 구축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한양과 서부발전은 지역사 6개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새만금 일대에 국내 최대 규모(73㎿급)의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하는 ‘새만금 햇빛나눔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로써 한양은 최근 준공한 국내 최대 규모인 98㎿급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h급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갖춘 육상 태양광발전소인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에 이어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 사업을 추진하며 신재생에너지 사업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게 됐다.

새만금 햇빛나눔사업은 전북 군산시 옥구읍 어은리 일원의 농림부 농생명용지 1-1공구, 2공구에 73㎿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발전소 주변과 전라북도 등 지역주민들과 수익을 나누는 주민참여형 발전소이며, 지역 기자재를 90% 이상 사용하고 발전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농업생산 기반시설 지원에 쓰는 등 농어촌 상생형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양은 이 프로젝트에서 발전소 시공과 운영을 맡으며,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스코트라가 부력체 공급, 신성이엔지가 모듈 등 기자재공급 등을 맡는다. 총사업비는 약 1300억원(부가세 별도) 규모로, 2022년 준공해 2023년 1월 상업운전 개시를 목표로 한다.

한양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육상 태양광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 운영하고 있는 기술력과 사업추진 역량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 태양광발전 사업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이번 사업을 서부발전 등 컨소시엄과 전북도, 군산시, 김제시 등 지자체와 협력해 성공적으로 추진해 신재생 에너지 시장을 선도하는 에너지 전문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hkuk@news1.kr